양쪽 다 여러 의미로 유명한 책이지 않나 싶다.


저번주 홍대에서 북새통에 갔다가 얼떨결에 구입한 책들. 다크니스야 계속 사 보고 있었으니 14권이 보이자 마자 집었는데 오른쪽의 책은 생각도 안 하고 있다 눈에 띄어서 그냥 집어왔다.

역시 아무리 생각해도 국내 도서의 19금 딱지는 볼품없다. 하다못에 게임물 심의 마크 정도만 되어도 좋을텐데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분류없음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