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The Last Guardian 패키지 사진 올리는게 영 별로인 것 같아서 그냥 스크린샷을 올리기로 했다. 스크린샷은 내가 원하는곳 찍어서 올릴 수 있는데 패키지 사진은 어디서 검색하든 똑같은 이미지가 나오니까 쓸데없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아무튼 오래도 개발한 게임 라스트 가디언. 사실 이코만 재밌게 했지 그 후속작들은 전혀 안 해서(완다와 거상은 샀지만 포장도 안 뜯었다) 이 게임도 크게 관심은 없었다. 그런데 PS+콜렉션에 이 게임이 지원되면서 PS5 구입 후 해 봐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주변에 이 얘기를 했더니 아는 동생이 크게 말리면서 PS5로 그런 똥겜 하지 말라고 아직 PS4 쓰고 있을 때 빨리 끝내라며 디스크를 빌려주고 갔다. 게임의 분위기는 살짝 이코와 닮았다고도 할 수 있다. 자막도 그렇고 힌트가 나오는것도 이.. 더보기
MANEATER 상어가 되어보는 게임. 그렇게 간단히 설명되는 게임이었으면 교육용 게임이겠지. 제목 그대로 상어같은 무언가가 되어 사람따위를 먹는 게임이다. 연약한 새끼 상어가 점점 커 가며 메갈로돈이 되어가는 모습은 꽤 뿌듯하다. 게임 자체도 각종 퀘스트와 서브미션, 간단한 수집요소들을 알차게 배치해 진화와 업그레이드를 반복하며 더 어려운 지역으로 나아가는 구성으로 재밌게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심각한 문제가 있다면 그 볼륨. 아직 오네찬바라 관련 글을 쓰진 않았지만 오네찬바라때와 비슷하거나 조금 나은 정도로 게임이 엄청나게 짧다. 엔딩 후 플래티넘 달성까지 플레이 13시간... 해외구매에 걸릴 시간과 비용까지 생각하면 더욱 아쉽게 느껴질 수 있다. 그래도 다행인점은 개발사(혹은 유통사)도 문제를 잘 알고있는지 풀프.. 더보기
PlayStation5 2년 만에 쓰는 글이다. 게임(특히 PS 게임들의 트로피) 관련한 글을 쓰려고 몇 번을 마음먹었다가 끝내 삼켜버리고 Q를 누르지 않았었는데 마침 찍은 사진이 있는 데다, 최근 게임 관련해 제일 액수가 큰 구매였기에 작성하기로 했다. 2차 예약구매에 성공하고 당시엔 시큰둥했는데, 그래도 역시 받아보고 나니 기분은 좋았다. 설치를 위해 티비장 정리를 하면서 겸사겸사 케이블 교체나 청소를 하느라 첫날은 게임은커녕 켜 보지도 못 했지만 그래도 다 설치하고 나니 잘 자리 잡은 모습이 보기 좋아 고생한 보람은 느껴졌다. 발매일이 다가올때즈음, 리뷰 킷을 받은 리뷰어들에게서 듀얼센스에 대한 찬사가 쏟아졌다. 그래서 첫 게임은 번들 게임인 플레이룸으로 잠정 결정된 상태였고 그렇게 플래티넘을 딸 때 까지 플레이했다. 인.. 더보기
Irdroid USB IR Transceiver 제품 명 그대로 IR송수신기. 기대 이하의 상태인 링커를 대체하기 위해 구입.윈도우에서 했던 첫 테스트에서는 서명 안 된 드라이버를 설치해야 했지만, 리눅스에 연결해서는 별 탈 없이 사용이 가능했다. 라즈베리파이에 연결하여 음성으로 TV나 에어컨을 켜고 끄거나, 반대로 리모콘으로 불을 끈다거나 하는 기능을 만들어 볼 예정이다. 더보기
VMWare에서 USB로 부팅 해 보자 VMWare는 어쩐지 USB부팅이 되지 않는다. 이동식 디스크 메뉴는 선택이 안 되고 그쪽으로 부팅도 안 되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작은 용량의 가상 하드디스크를 추가해서 부팅하는 것을 많이 보았다. 그러나 내가 원하는 것은 물리 USB를 이용해 VMWare에서 부팅하는 것. CD-ROM은 되는데 USB는 왜 안 되나 싶어 열심히 찾아보니 결국 대체할 방법은 있었다. Plop Boot Manager 라는 물건이다. ISO로 부팅하도록 지정 해 주고 USB를 선택해 부팅하면 끝. 다운로드는 이쪽에서 하자. 더보기
Outlaws 초등학생때인가 중학생때 게임잡지의 부록시디 혹은 심파일 등의 자료실 사이트를 통해 데모버전을 했던 기억이 있다. 당시 제일 기억에 남았었던 것은 카드로 표시되는 장탄 수, 체력, 아이템 등이었는데 그것만 가지고 이 게임을 계속 기억 해 오다 얼마 전(사실 꽤 오래 전)에 GOG에서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구입했다. 마침 할인중이라 꽤 저렴하게 구입했던 것 같다. 오랜만에 해 보니 재미는 그럭저럭. 캐릭터 등은 2D 스프라이트를 사용하고 맵은 3D인 구성인 당시엔 흔했던 FPS게임. 오래된 게임이라 호환성 문제는 조금 있지만 그럭저럭 플레이 가능한 수준은 된다. 일단 시작했으니 엔딩은 보는게 목표. 더보기
DOOM DOOM3가 괴작(?)이었다면 이 둠은 1, 2에서 느꼈던 것 그대로, 빠른 페이스의 죽어가는지도 모를 전투를 다시 해 볼 수 있다.멀티플레이는 베타때 상당히 실망해서 안 해볼 것 같지만, 싱글플레이와 스냅맵 만으로도 돈값은 충분히 하고 있다. 물론 나는 스팀 30% 세일때 샀다. 적극 추천함. 더보기
Steins;Gate 0 재밌게 했던 게임 시리즈의 정식 후속작이라 기대했다. 그리고 실망했다. 일본에서의 리뷰로 팬디스크에 어울리는 작품이란건 알고 있었지만 전작의 팬디스크인 비익연리의 언달링이나 선형구속의 페노그램(특히 재밌었다)만 못했다. 분기도 전작이 아닌 비익연리의 달링을 하는 느낌으로 간단히 나뉘어져 있었다. 진엔딩을 보기 위해 필요한 것이 다른 엔딩을 한 번 보는 것이란 점만 빼면 특히 그랬다.더욱이 불만스러웠던 점은 미묘하게 이야기의 끝이 없다. 이렇게 할거다! 하고 뜬금없이 튀어나오는 크레딧이 갈 수록 짜증났을 정도.애니메이션 제작 확정이라던데 그쪽은 어떻게 될런지... 최근엔 초회특전으로 받은 슈타인즈게이트 PS4 리마스터버전이나 다시 할까 싶은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 더보기